2011.08.28

 

마지막 날은, 태종대를 갔다가

서울로 돌아올 계획.

 

 

 

부산역 옆에 아리랑호텔 1층에 있는

패밀리 마트.

여기를 간 이유는, 캐리어를 택배로 부치기 위해서!

숙소에서 나왔으니, 부산역 사물함에

짐을 다 넣어두려 했지만

빈 사물함이 없어서

그냥 집으로 택배!

 

그리고 버스 타고 태종대로~

 

 

밥은 먹어야 하니까

식당 물색

 

근데 메뉴를 저렇게

다 보여주니까 왠지 무서워......

 

 

태종대요양병원도 있고

엄청 큰 엔젤리너스도 있고

 

 

 

 

우리는 전주식당으로!

 

 

 

불낙

맛있게 얌냠

 

 

 

 

매웠지만 맛있어서

밥 한 대접 뚝딱!

 

 

 

 

태종대 앞

날씨가 너무 더워서

조금만 오르막이어도 한숨이 푹푹

 

 

 

 

날이 너무 뜨거워 ㅠ_ㅠ

 

 

 

 

저것은 다누비열차!

다 누비는 열차 ㅋㅋ

 

 

 

승차권을 끊고

줄 서서 30분인가 1시간인가

아무튼 기다리고 또 기다리고....

 

.

.

.

.

.

.

그렇게 열차를 타고 오르고 오르고

쭉쭉 올라가서~

태종대에서 바라본 바다

 

 

 

 

 

 

 

 

 

 

바다는 천천히 보고

이제 관람을 ㅋㅋㅋㅋㅋ

 

 

 

저건 뭐지?

 

 

 

일단 등대 체크!

 

 

 

사진 찍을 장소를 물색~

 

 

 

향숙언니는 발을 밟혀서

으악~~~

 

 

 

 

어쨌든 태종대에서 찰칵!

 

 

 

나도 찰칵!

 

 

 

푸르른 바다~

하지만 날씨는 더워 ㅠ_ㅠ

 

 

 

 바다와 하늘의 경계가 모호해~

 

 

 

언니의 인증샷!

 

 

 

나도 인증샷!

 

 

 

 

은근 오르락 내리락

계단도 많고

더운 여름날 이게 무슨 고생 ㅋㅋㅋ

하지만 바다라서 바람은 엄청나다~

 

 

 

유람선도 계속 다니고 ㅎㅁㅎ

 

 

 

바다 좋다 ~

 

 

 

푸르른 바다 ~

 

 

 

동굴같은 곳을 지나며 찰칵!

 

 

 

나도 찰칵!

사진 찍으려는데

자꾸 사람들이 지나가서

ㅋㅋㅋㅋㅋㅋ

 

 


낙서하는(?) 벽 ㅋㅋㅋ

 

 

 

사진 찍으려는데

계속 사람이 한두 명씩 지나가 ㅋㅋ

 

 

 

어라?

 

 

 

 

나도 찰칵

사람들 지나가도 찰칵

 

 

 

 

 

 

 

사진찍기 좋은 곳을 찾았어~!

 

 

 

 

나 먼저 서서 사진 찍는데

어떤 여자가 난입해서 이런 사진이.....

 

지금 뭐하는 시츄에이션?

애인이랑 같이오면 다냐!

 

 

 

그래서 사진에서 그 여자를 잘라보았다.

 

 

 

얼른 나오려는데 언니가

난입한 여자 갔다고

다시 찍어준다고 그래서

냉큼 다시 ㅋㅋㅋㅋ

 

 

 

바다 구경 다 하고~

 

 

 

유람선 타러 선착장에 ㅎㅁㅎ

 

 

 

역광이라 할아버지 얼굴이 안 나왔어!

아쉽!

 

 

 

 

유람선 성인 1인 12000원

 

 

 

유람선 기다리면서

언니 찰칵

 

 

 

배는 왜 안 오지

 

 

 

바다에 가까이 가니까 무섭다

선착장 아저씨가 위험하다고

뒤로 물러나라고 하셨다

 

 

 

향숙언니가 찍어 놓은

어떤 여자 ㅋㅋㅋㅋ

 

 

 

언니는 바다를 한없이 바라보며

유람선을 기다리고

 

 

 

나는 언니를 찍고

찰칵 찰칵

 

 

 

 

유람선 왔다!!!

 

 

 

 

유람선 탑승!

 

 

 

 

우리가 준비한 것은 바로

새우깡!

갈매기들을 위해 준비했다.

갈매기들이여 모두 나를 따르라~

 

 

 

유람선타니까 그늘이라서 시원

그래서 신났다~

 

 

 

반대편으로 지나가는 유람선도 보고

 

 

 

바다는 푸르르고

 

 

 

 

선착장과 멀어지고

 

 

 

갈매기를 부르는 언니의 손

 

 

 

 

2층에 앉아서 발 내놓고

 

 

 

바다 한번 보고

 

 

 

새우깡들고 갈매기들을 부르고

 

 

 

나도 좀 먹고

ㅋㅋㅋㅋㅋㅋ

 

 

 

갈매기 구경하고

 

 

 

나도 좀 먹고

ㅋㅋㅋㅋ

 

 

 

새우깡 입에 물고

갈매기들한테 새우깡 뿌리고

 

 

 

갈매기들이 멀어지면

나는 그저 새우깡 얌냠

ㅋㅋㅋㅋ

 

 

 

더우니까 그늘로 와서 앉고

 

 

 

 

또 바다 한번 보고

 

 

 

 

섬도 좀 보고

 

 

 

갈매기들한테 새우깡 투척!

 

 

 

매의 눈을 가진 갈매기

새우깡을 낚아챈다

분명 갈매기인데 눈은 매의 눈

 

 

 

 

점점 멀어져 간다

 

 

 

 

점점 더 멀어져 간다

 

 

 

 

유람선도 지나간다

 

 

 

 

계속 멀어져 간다

 

 

 

 

 

태종대 안녕

 

 

 

바이바이 태종대

 

 

 

 

 

 

 

이제 유람선에서 내릴 시간

 

.

.

.

.

.

그리고 우린 다시 버스타고

출발했던 부산역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KTX 시간도 남았고

밥도 먹어야 하고 해서

남포동을 배회~

 

 

 

 

언니가 리락쿠마 볼펜을 사줬다

완전 귀엽다 ㅋㅋㅋㅋ

 

 

 

 

너무 맛있었던 씨앗호떡
한번 더 먹기로 결정

 

 

 

또 먹어도 맛있어

 

 

 

 

노릇노릇

 

 

 

 

그리운 씨앗호떡....

 

 

 

 

그리고 부산역 안녕.

부산 안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밀리빔

블로그 이미지
픽시타고 랄라 ♩♬♪
밀리빔

공지사항

Yesterday101
Today85
Total55,323

달력

 «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