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8.28 부산여행 셋째날
  2. 2011.08.26 부산여행 첫째날

2011.08.28

 

마지막 날은, 태종대를 갔다가

서울로 돌아올 계획.

 

 

 

부산역 옆에 아리랑호텔 1층에 있는

패밀리 마트.

여기를 간 이유는, 캐리어를 택배로 부치기 위해서!

숙소에서 나왔으니, 부산역 사물함에

짐을 다 넣어두려 했지만

빈 사물함이 없어서

그냥 집으로 택배!

 

그리고 버스 타고 태종대로~

 

 

밥은 먹어야 하니까

식당 물색

 

근데 메뉴를 저렇게

다 보여주니까 왠지 무서워......

 

 

태종대요양병원도 있고

엄청 큰 엔젤리너스도 있고

 

 

 

 

우리는 전주식당으로!

 

 

 

불낙

맛있게 얌냠

 

 

 

 

매웠지만 맛있어서

밥 한 대접 뚝딱!

 

 

 

 

태종대 앞

날씨가 너무 더워서

조금만 오르막이어도 한숨이 푹푹

 

 

 

 

날이 너무 뜨거워 ㅠ_ㅠ

 

 

 

 

저것은 다누비열차!

다 누비는 열차 ㅋㅋ

 

 

 

승차권을 끊고

줄 서서 30분인가 1시간인가

아무튼 기다리고 또 기다리고....

 

.

.

.

.

.

.

그렇게 열차를 타고 오르고 오르고

쭉쭉 올라가서~

태종대에서 바라본 바다

 

 

 

 

 

 

 

 

 

 

바다는 천천히 보고

이제 관람을 ㅋㅋㅋㅋㅋ

 

 

 

저건 뭐지?

 

 

 

일단 등대 체크!

 

 

 

사진 찍을 장소를 물색~

 

 

 

향숙언니는 발을 밟혀서

으악~~~

 

 

 

 

어쨌든 태종대에서 찰칵!

 

 

 

나도 찰칵!

 

 

 

푸르른 바다~

하지만 날씨는 더워 ㅠ_ㅠ

 

 

 

 바다와 하늘의 경계가 모호해~

 

 

 

언니의 인증샷!

 

 

 

나도 인증샷!

 

 

 

 

은근 오르락 내리락

계단도 많고

더운 여름날 이게 무슨 고생 ㅋㅋㅋ

하지만 바다라서 바람은 엄청나다~

 

 

 

유람선도 계속 다니고 ㅎㅁㅎ

 

 

 

바다 좋다 ~

 

 

 

푸르른 바다 ~

 

 

 

동굴같은 곳을 지나며 찰칵!

 

 

 

나도 찰칵!

사진 찍으려는데

자꾸 사람들이 지나가서

ㅋㅋㅋㅋㅋㅋ

 

 


낙서하는(?) 벽 ㅋㅋㅋ

 

 

 

사진 찍으려는데

계속 사람이 한두 명씩 지나가 ㅋㅋ

 

 

 

어라?

 

 

 

 

나도 찰칵

사람들 지나가도 찰칵

 

 

 

 

 

 

 

사진찍기 좋은 곳을 찾았어~!

 

 

 

 

나 먼저 서서 사진 찍는데

어떤 여자가 난입해서 이런 사진이.....

 

지금 뭐하는 시츄에이션?

애인이랑 같이오면 다냐!

 

 

 

그래서 사진에서 그 여자를 잘라보았다.

 

 

 

얼른 나오려는데 언니가

난입한 여자 갔다고

다시 찍어준다고 그래서

냉큼 다시 ㅋㅋㅋㅋ

 

 

 

바다 구경 다 하고~

 

 

 

유람선 타러 선착장에 ㅎㅁㅎ

 

 

 

역광이라 할아버지 얼굴이 안 나왔어!

아쉽!

 

 

 

 

유람선 성인 1인 12000원

 

 

 

유람선 기다리면서

언니 찰칵

 

 

 

배는 왜 안 오지

 

 

 

바다에 가까이 가니까 무섭다

선착장 아저씨가 위험하다고

뒤로 물러나라고 하셨다

 

 

 

향숙언니가 찍어 놓은

어떤 여자 ㅋㅋㅋㅋ

 

 

 

언니는 바다를 한없이 바라보며

유람선을 기다리고

 

 

 

나는 언니를 찍고

찰칵 찰칵

 

 

 

 

유람선 왔다!!!

 

 

 

 

유람선 탑승!

 

 

 

 

우리가 준비한 것은 바로

새우깡!

갈매기들을 위해 준비했다.

갈매기들이여 모두 나를 따르라~

 

 

 

유람선타니까 그늘이라서 시원

그래서 신났다~

 

 

 

반대편으로 지나가는 유람선도 보고

 

 

 

바다는 푸르르고

 

 

 

 

선착장과 멀어지고

 

 

 

갈매기를 부르는 언니의 손

 

 

 

 

2층에 앉아서 발 내놓고

 

 

 

바다 한번 보고

 

 

 

새우깡들고 갈매기들을 부르고

 

 

 

나도 좀 먹고

ㅋㅋㅋㅋㅋㅋ

 

 

 

갈매기 구경하고

 

 

 

나도 좀 먹고

ㅋㅋㅋㅋ

 

 

 

새우깡 입에 물고

갈매기들한테 새우깡 뿌리고

 

 

 

갈매기들이 멀어지면

나는 그저 새우깡 얌냠

ㅋㅋㅋㅋ

 

 

 

더우니까 그늘로 와서 앉고

 

 

 

 

또 바다 한번 보고

 

 

 

 

섬도 좀 보고

 

 

 

갈매기들한테 새우깡 투척!

 

 

 

매의 눈을 가진 갈매기

새우깡을 낚아챈다

분명 갈매기인데 눈은 매의 눈

 

 

 

 

점점 멀어져 간다

 

 

 

 

점점 더 멀어져 간다

 

 

 

 

유람선도 지나간다

 

 

 

 

계속 멀어져 간다

 

 

 

 

 

태종대 안녕

 

 

 

바이바이 태종대

 

 

 

 

 

 

 

이제 유람선에서 내릴 시간

 

.

.

.

.

.

그리고 우린 다시 버스타고

출발했던 부산역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KTX 시간도 남았고

밥도 먹어야 하고 해서

남포동을 배회~

 

 

 

 

언니가 리락쿠마 볼펜을 사줬다

완전 귀엽다 ㅋㅋㅋㅋ

 

 

 

 

너무 맛있었던 씨앗호떡
한번 더 먹기로 결정

 

 

 

또 먹어도 맛있어

 

 

 

 

노릇노릇

 

 

 

 

그리운 씨앗호떡....

 

 

 

 

그리고 부산역 안녕.

부산 안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밀리빔

2011.08.26

 

 

 

아침 KTX를 미리 예매했었지만, 지하철을 반대로 타는 말도 안 되게 어마어마한 실수를 하여

눈 앞에서 기차를 보내고 ㅠㅠ 다시 KTX를 예매해서 부산으로 고고! (기차비가 그렇게 비싸게 느껴본 적 처음이야.)

가면서 향숙언니의 갤럭시탭으로 놀러와를 보면서 고고!

 

 

두둥! 부산역!

나 부산 처음 와 봐! (서울촌놈 티를 냅니다.)

 

 

 

참고로, 여행 내내 부산투어(?) 가이드를 맡은 기혁오빠를 따라다니기만 했다.

가면서 에이비씨마트도 보고.

 

 

 

여름이라고 엄청 세일 세일 세일.

 

 

 

 

우리가 갈 곳은 원산면옥.이 아니라 그 왼쪽으로 꺾어서-

 

 

 

 

할매가야밀면!

부산에 왔으면 밀면을 먹어 봐야 한다는 기혁오빠말에 밀면 맛있는 곳으로 데려가 달라고 했더니

우리를 이곳으로 데려가 줬다.

 

 

 

 

밀면이 나왔어.

흥분했어.

카메라가 초점을 잃었어.

그러거나 말거나, 맛있게 먹었어.

 

 

 

 

현위치는 광복동이구나. 하면서 찰칵

 

 

 

 

부산에 있는 자전거샵 모노페임에 갔지만

아무도 없었어......... 문은 굳게 닫혀 있었어.

다들 바다로 서핑하러 간 걸까.

 

 

 

모노페임 안에 누미언니와 소희가 있어.

에프지투(Fg2)에서 얼굴을 담당하는 여성들.

 

 

 

 

모노페임 출입문.

 

 

 

 

그리고 어느 고등학교를 지나서 돌아서 올라가서..... 도착한 용두산 공원.

 

 

 

공원에는 역시 돌이 떡하니

 

 

 

타워도 있고

꽃시계도 있고

아무튼 부산의 공원

 

 

 

 

타워를 올라가기 위해서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는데

우리들이 비치길래 찰칵

 

 

 

 

찰칵찰칵

남는 건 사진이랬어

 

 

 

.

.

.

.

이제부터 용두산 공원에 있는 부산타워에서 찍은 사진들이 쭉-

 

 

 

 

 

 

 

 

 

 

 

부산타워 인증

쓰레기통에 붙어있더라고 '부산타워'

 

 

 

 

시장으로 나와서 구경하는데

이렇게 귀여운 모자가!

 

 

 

우리학교(건대) 후문에 있는 그 개미집! 3개나 있는 개미집!

그러나 여기는, 원조 개미집!

 

 

 

 

이제 국제시장으로 진입!

 

 

 

쟈크! ㅋㅋㅋㅋㅋ

봉다리! 완전 구수해! ㅋㅋㅋㅋ

 

 

 

하나은행이 대체 어딨지? 응?

어디야? 어디가 은행이야? 응? ATM기기 어딨어?

두리번두리번했지만 결국 찾지 못했다.

 

 

 

어묵꼬치와 떡꼬치를 먹어야 한다고 해서

어묵과 떡을 얌냠.

부산어묵이 역시 맛있구나!!!

 

 

 

이거 어디서 많이 봤는데............하면서

한참을 보고 있다가 생각났다.

오븐에 빠진 닭(오빠닭)

이게 먼저 일까, 오빠닭이 먼저 일까?

 

 

 

그리고 우리가 간 곳은 씨앗호떡!!!!!!!!!!!!

씨앗호떡!!!!!!!!!!!!!!!!!!!!!!!!!!!!!!!

역시 원조가 짱이다!!!!!!!!!!!!!!!!!!!!!!!!!!!

 

 

 

맛있어......

 

 

 

 

완전 고소하고 맛있어......... 조금 짭조름해

맜있어 ㅠ_ㅠ

 

 

 

 

아무튼 씨앗호떡 물고 다음 목적지로

 

 

 

 

이제 우리가 향하는 곳은, 자갈치 시장!

 

 

 

파닥파닥 살아있는 꽃게를 막 바닥에 이렇게 펼쳐놓고 판다.

한 무더기에 만원~ (오천원이었나?)

아무튼 파닥파닥 엄청 싱싱한 꽃게들이었다.

사서 집에 보낼까 생각도 했지만, 시간이 늦어서 택배를 보낼 수 없었다...

 

 

 

아... 파닥파닥 꽃게를 보니까

꽃게탕이 먹고 싶어.

꽃게 넣은 라면도, 꽃게 넣은 짬뽕도 막 생각나.

 

 

 

 

이건 뭐지...... 하면서 보니 상어!!!!!! 상어 고기 @_@

 

 

 

탱글탱글 싱싱한 고등어!

 

 

 

자갈치시장을 쭉 둘러보고

항구쪽으로 나와서 바닷물도 보고

 

 

 

한 걸음만 더 앞으로 가면 바닷물

 

 

 

 

갈치를 말리는 중

 

 

 

 

자갈치시장 한 켠, 항구의 풍경

 

 

 

자갈치공판장~

나 과자 자갈치 완전 좋아하는데, 자갈치 자갈치....

 

 

 

 

이 조형물은 왜 있는 건지 잘 모르겠다.

지구를 받들고 있는 두 손.... 무슨 의미일까

 

 

 

항구니까, 등대 조형물.

 

 

 

 

마른안주를 싸게 팔아요

그렇다면 구입!

 

 

 

 

 

그러니까 여기는

남포동 건어물 도매시장

.

.

.

.

 

그리고 더워서 이동한 곳은

롯데백화점!

 

 

 

 

 

 

백화점에서 분수쇼를 보며

열을 식히고, 숙소로 -

.

.

.

.

.

.

그렇게 하루 일정이 끝......날리가!

밤에 다시 출격!

 

 

 

 

 

냉채족발을 먹기 위해서 서대시장으로!

 

 

 

 

 

완전 맛있어 ㅠ_ㅠ

냉채족발도 처음 먹어봐, 근데 너무 맛있어!

 

 

 

냉채족발 배불리 먹고

배스킨라빈스에서 아이스크림도 엄청 먹고

그리고 다음날을 위해, 숙소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밀리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픽시타고 랄라 ♩♬♪
밀리빔

공지사항

Yesterday220
Today14
Total54,854

달력

 «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